새 레이서를 위한 그란 투리스모 7 퀵 가이드

0 0
새 레이서를 위한 그란 투리스모 7 퀵 가이드

내일 PS5로 출시되는 GT7에 처음 도전하는 신규 드라이버들을 위한 팁

그란 투리스모 7은 내일 3월 4일에 PS4와 PS5로 출시됩니다. Polyphony Digital의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는 새로운 드라이버와 기존의 팬들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제작된 자동차 문화 찬가입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스튜디오는 GT7의 광경과 사운드를 보여줄 멋진 출시 트레일러를 제작했습니다.

새 레이서를 위한 그란 투리스모 7 퀵 가이드

레이스, 수집, 잠금 해제, 튜닝, 사진… 게임의 기능*은 자동차에 대한 사랑을 원하는 만큼 표현할 수 있도록 맞춰졌습니다. 이 시리즈가 처음이라면 그란 투리스모 7은 아주 쉽게 시작할 수 있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이 게임 테스트 드라이브를 고민하고 있다면 시작에 도움을 주는 기본적인 팁 몇 가지가 있습니다.

뮤직 랠리를 통해 바로 트랙에 진입할 수 있습니다

그란 투리스모 7을 처음 실행하면 운전 방법에 대해 몇 가지 질문을 받게 됩니다. 아날로그 스틱인가요, 방향키인가요, 아니면 모션 컨트롤러인가요? 자동 주행 기능을 켜겠습니까? 트랙 위에 적절한 제동에 도움이 되는 시각 표시등이 필요한가요? 처음에는 이런 질문들이 많아 보일 수도 있지만, 이 질문들로 첫 번째 레이스인 뮤직 랠리 기능에 설정을 즉시 적용하여 빠르게 성공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전통적인 카운트다운 시계 방식이 아니라 음악 트랙을 들으면서 운전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색칠된 게이트를 통과하면 운전할 때 비트가 다시 채워집니다. 비트를 많이 얻을수록 주행 거리가 더 길어집니다. 당연히 모든 음악 트랙은 각기 다른 BPM(분당 비트 수)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건 1등을 하기 위한 레이스가 아닙니다. 비트를 따라잡고 다음 체크포인트에 도달하는 것이죠. 여러분이 바로 적응할 수 있는 재미있고 스트레스가 없는 방식입니다. 초기 설정이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걱정하지 마세요. 언제든지 조정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건 사실 실제로 ‘팁’은 아니지만, 새로운 음악 재생 기능은 여러분이 선택한 노래의 비트 강도와 리듬에 따라 무작위로 컷을 생성합니다. 모든 음악 재생은 카메라 각도와 구도가 다릅니다. 여러분의 레이싱 기술이 역동적이고 매력적으로 강조되는 걸 볼 수 있는 멋진 방법입니다.

휴양지 같은 캠페인 맵으로 게임에 쉽게 몰입할 수 있습니다

초보 플레이어는 그란 투리스모 7의 특정 메뉴나 스크린샷을 보면 수백 대의 자동차, 수천 대의 부품, 그리고 자동차와 관련된 수많은 정보를 보고 압도당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당황하지 마세요! 빨리 달리고, 차를 얻고, 그란 투리스모7이 제공하는 모든 것을 경험하기 위해 기어 비율 같은 걸 알 필요는 없습니다.

지난 State of Play 블로그 포스팅에서 말했듯, 처음 몇 시간은 세계 지도의 각 영역을 안내하고 다음으로 해야 할 일에 대한 설명과 함께 가벼운 지시를 제공합니다. 첫 자동차 몇 대를 모으는 동안 여러분은 엄청나게 멋진 영상과 부드러운 선율에 흠뻑 취하게 될 겁니다. 그렇게 되면 곧 이 자동차 탐구의 멋진 시각적, 청각적 매력에 대해 경이로움이 자리 잡게 될 거예요.

차고는 빠르게 커질 것입니다

여러분이 하게 될 첫 번째 큰 결정은 세 개의 소형차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나머지 두 개도 금방 얻을 수 있으니 처음에는 자신에게 맞는 것을 고르면 됩니다. 이 차들은 그냥 시작용일 뿐이고, 더 스포티하고 더 빠른 차들에 금세 자리를 내주게 될 겁니다. 그러니 처음 몇 시간 동안에는 그냥 즐기세요! 다양한 자동차를 운전하고, 튜닝을 시도해보고(자세한 내용은 아래 참조), 기본적으로 자신에게 맞는 것을 찾으세요.

모든 사람의 여정은 다양하겠지만 대체로 초반에 선택할 수 있는 차량이 많을 것입니다. GT 카페에서 메뉴 북을 따라 하면 차량을 괜찮게 획득할 수 있지만, 추가 옵션을 잠금 해제한 뒤에는 브랜드 센트럴을 살펴보는 걸 잊지 마세요.

라이선스 테스트는 보스 배틀과 같습니다

GT 경험의 핵심 파트인 라이선스 테스트에서는 시나리오 기반의 짧은 미니 게임을 통해 주요 운전 기술을 가르쳐줍니다. 차는 정해져 있고, 목표는 항상 명확합니다(‘이 지정된 구역 내에서 가속한 뒤 완전히 정지’). 따라서 이 테스트를 시도하고 이런 지식을 나머지 게임에 적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런데 어떤 테스트는 어렵죠! 그리고 브론즈나 실버를 얻더라도, 골드를 얻는 건 치열할 겁니다. 첫 번째나 두 번째까지는 실패하더라도 계속 시도하다 보면 여러분은 뭔가를 알아차리기 시작할 것입니다. 언제 기어를 바꿔야 하고, 언제 브레이크를 밟아야 하는지, 어떤 게 ‘옳은 느낌’인지를요. 그러다 보면 곧 실버를 받게 될 겁니다. 그리고 골드도 받게 되겠죠. 처음 10번은 정말 짜증 나는 보스 배틀처럼 느껴질 겁니다. 그리고 결국엔 이 도전을 알아차리고 이 상황이 다시 닥쳐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게 될 겁니다.

그건 어렵기로 악명높은 보스와 마주치는 느낌과 비슷할 겁니다. 성취하고, 이해하고, 마침내 “좋았어! 됐어.” 하는 느낌들 말이죠. PS5에서는 초고속 SSD를 통해 이 모든 재시도를 쉽게 할 수 있으니, 라이선스 테스트를 즐기세요!

타이어를 업그레이드하세요(그 밖에 눈에 띄는 것들까지도)

처음에는 몇 대의 자동차만 확실히 튜닝이 가능하지만,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더 많은 자동차를 구해서 마음에 드는 걸 찾은 다음 부품을 가지고 놀아보세요. 타이어는 가시적인 결과를 제공하는 훌륭한 튜닝 옵션이므로 마력을 높이기 전에 먼저 고려해보세요.

이전의 메뉴 북 중 하나는 튜닝을 요구하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든 튜닝 차고에서 직접 튜닝할 수 있습니다. 튜닝은 분명 차이를 만들지만, 메인 캠페인과 몇 시간 동안 차를 보는 것 때문에 튜닝의 세부적인 부분까지 너무 집착할 필요는 없습니다. 더 멀리 나아가고자 하는 사람들은… 고려할 것들이 많으니까요.

모든 모드를 시도해보세요

다양성은 인생의 하이 옥탄 무연 연료나 다름없습니다. 카페는 새로운 플레이어들에게 많은 방향을 제시해 줄 수 있지만, 월드 서킷이나 라이선스 테스트, 스케이프, 튜닝 샵 등 여러 가지를 두려워하지 말고 확인해 보세요. 여러분이 좋아하는 차가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빛나는 것을 보면 여러분의 컬렉션에 더 큰 감탄을 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트랙을 익히기 위해 또는 크레디트를 더 획득하기 위해 레이싱하는 것은 언제나 좋은 선택입니다.

그란 투리스모 7이 PS5로 내일 출시됩니다!

*대부분의 기능은 인터넷이 필요합니다.

※ 게임 및 콘텐츠의 출시일은 국가/지역별로 상이할 수 있습니다.
※ 해당 내용은 사전 안내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